바이든 대통령, 의회 지도자들과 우크라이나 및 국경 안보 지원 논의

바이든, 의회 협상 우크라이나 지원 국경 안보 이스라엘 안보 국방 지출 패키지

바이든 대통령, 의회 지도자들과 우크라이나 및 국경 안보 지원 논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의회 상하원 지도자들과 만나 우크라이나 보안 지원 및 국경 안보 강화를 위한 중대한 논의를 진행했습니다. 이 자리에서는 우크라이나, 이스라엘 등 미국 동맹국들에 대한 1100억 달러 규모의 지원 패키지를 둘러싼 협상이 진행되었습니다. 하지만 공화당 소속의 마이크 존슨 하원 의장은 민주당과의 국경 안보 조치에 대한 합의가 이루어지지 않는 한 해당 법안을 표결에 부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척 슈머 상원 다수당 원내대표는 바이든 대통령이 국경 안보 조치에 대해 타협할 의사가 있다고 언급하며, 이러한 노력이 초당적인 지지를 얻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더해, 상원은 우크라이나와 다른 동맹국들을 위한 953억 달러 규모의 군사 지원 패키지를 통과시켰습니다. 이 패키지에는 이스라엘과 대만에 대한 보안 자금, 팔레스타인에 대한 인도적 지원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 법안이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의 침략에 맞서 싸우는 데 필수적이라며, 이 패키지가 빠른 시일 내에 하원에서도 승인될 것을 촉구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한 이스라엘과 우크라이나에 대한 방대한 국방 지출 패키지를 통과시킬 것을 의회에 호소했습니다. 이는 이스라엘의 안보를 전례 없이 강화하는 동시에 러시아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의 압박에 맞서는 우크라이나를 지원하기 위한 것입니다. 이 패키지는 약 1000억 달러 규모로, 우크라이나와 이스라엘 뿐만 아니라 대만과 남부 국경 보안을 위한 자금도 포함하고 있습니다​​.

이번 논의는 국내외 정책 우선순위 사이의 복잡한 관계를 보여주며, 미국이 동맹국을 지원하고 국경 안보를 강화하기 위한 전략적 중요성을 강조합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