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중앙은행 통화정책 변화와 시장 반응: 미 연준 결정에 쏠린 이목

세계 중앙은행 통화정책 변화와 시장 반응: 미 연준 결정에 쏠린 이목

세계 중앙은행 통화정책 변화와 시장 반응: 미 연준 결정에 쏠린 이목

세계 각국의 중앙은행이 통화정책을 조정하며 금융시장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최근 엔비디아(Nvidia)의 발표와 두 중앙은행의 통화정책 조정 소식이 있었으나, 시장의 관심은 여전히 내일 예정된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결정에 집중되어 있습니다.

주목할 만한 변화 중 하나는 일본의 통화정책입니다. 일본은 2007년 이후 처음으로 기준금리를 인상했습니다. 이는 2016년부터 적용되어 온 마이너스 금리 정책의 변화를 의미하며, 단기 금리가 -0.1%에서 0에서 0.1%로 소폭 조정되었습니다. 이번 조정은 인플레이션의 재등장에 따른 상징적인 조치로, 일본은행은 수익률 곡선 제어, ETF 구매 중단, 부동산 펀드 지원 중단 등의 조치를 철회하며 정책을 정비했습니다.

호주중앙은행(RBA)도 중요한 발표를 했습니다. 기대대로 기준금리는 4.35%를 유지했으나, 향후 금리 전망에 있어 유연한 태도를 보였습니다. 시장은 8월에 금리 인하가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결정들은 일본과 호주의 주식시장 지수 상승과 엔화 가치 하락으로 이어졌습니다.

그러나 이번 주 금융 시장의 주요 관심사는 미국 중앙은행의 결정과 인공지능 분야에서의 발표입니다. 엔비디아는 새로운 고성능 칩과 여러 파트너십을 발표했음에도 불구하고, 주가는 세션 말미에 0.7% 상승에 그쳤습니다. 이는 시장이 이러한 발표에 점점 익숙해지고 있음을 시사할 수 있습니다.

내일, 연준은 금리를 동결할 예정이지만,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발언과 통화정책의 미래 방향에 대한 시장의 관심이 높습니다. 연준은 또한 각 위원의 금리 전망을 담은 점도표를 발표할 예정입니다. 최근 통계에 따르면 6월 첫 금리 인하 가능성에 대한 시장의 확신이 줄어들었으나, 7월 회의까지의 이동은 수용할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는 일본과 호주가 이익을 유지하는 반면, 홍콩과 중국은 하락세를 보였습니다. 유럽 시장은 변동성이 적었으며, 월스트리트에서는 나스닥 100 선물이 0.4%, S&P 500 선물이 0.1% 하락했습니다.

경제 주요 일정으로는 일본과 호주의 통화정책 결정, 독일 ZEW 조사, 미국의 건축 허가 및 주택 착공 등이 있습니다. 달러, 금, 원유, 그리고 비트코인 등의 가격 동향도 투자자들의 주요 관심사입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