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테크의 도움, 진실일까?

빅테크의 도움, 진실일까?

빅테크의 도움, 진실일까?

빅테크 기업들이 시장을 구했다는 주장이 나왔지만, 이러한 해석에는 반론도 존재합니다. 최근 테슬라와 애플의 주가 상승은 중국에서 자율 주행 소프트웨어의 규제 장벽 해소로 인한 것이라고는 하지만, 미국의 전체 기업 실적이 기술 분야에만 국한된 것은 아닙니다. 실제로 S&P 500 기업의 78%가 분석가들의 예상을 초과한 실적을 보고했으며, 이는 기술 분야뿐만 아니라 다양한 산업에서의 성장을 반영하고 있습니다.

또한, 시장이 예상보다 좋은 성과를 보이는 것은 새로운 현상이 아닙니다. 지난 5년간 평균적으로 77%의 기업들이 분석가들의 예상을 8.5% 초과 달성하였습니다. 이는 기업들이 시장 기대치를 조정하는 여러 전략을 사용하고 있음을 의미합니다. 예를 들어, 기업들은 종종 내부 목표보다 낮은 수치를 분석가들에게 안내하여, 실적 발표 시 ‘기분 좋은 놀라움’을 제공합니다.

- Advertisement -


지난주 주요 지수가 상승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는 반드시 통화 완화 기대감 때문만은 아닙니다. 미국의 PCE 인플레이션 지표가 3월에 높게 나왔음에도 불구하고 시장은 이를 예상보다 덜 우려하고 있습니다. 이는 일부 데이터의 상향 조정이 3월 수치를 상대적으로 낮게 보이게 만들었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이번 주 미 연방준비제도(Fed)의 회의에서는 현재의 정책 틀을 재정립할 기회가 될 것입니다.

즉, 빅테크 기업들의 성과가 주목할 만하지만, 전체 시장의 동향을 이해하는 데 있어서 보다 넓은 시각이 필요합니다. 빅테크 기업들이 항상 시장을 구하는 ‘구세주’ 역할을 하는 것은 아니며, 다양한 산업 분야의 기업들 또한 시장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